사회
포항시, 민.관군이 합심해 휴일도 잊은 채 태풍 피해 복구에 ‘구슬땀’
- 자원봉사자, 자생단체, 공무원 등 연인원 5천여 명 투입... 휴일반납
- 각계각층에서 수해 피해 주민 지원하기 위한 후원 구호물품도 이어져
- 완전한 복구까지 상당한 시간과 막대한 비용 필요
기사입력: 2021/08/29 [14:53] ⓒ NGO글로벌뉴스
신영숙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경뉴스=신영숙 기자] 포항시는 제12호 태풍 ‘오마이스’에 따른 기록적인 폭우로 발생한 피해를 복구해 시민들의 신속한 일상생활 복귀와 정상화를 위해 자원봉사자와 자생.봉사단체, 공무원 등 연인원 5,000명이 주말도 반납한 채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포항시 민관군이 합심해 휴일도 잊은 채 태풍 피해 복구에 구슬땀 (C)

 

포항시는 태풍에 따른 피해수습에 즉각 대응하기 위하여 태풍이 지나간 24일부터 군 장병 약 2200명, 자생.봉사단체 및 자원봉사자 1800명, 공무원 1000명 등 연인원 총 5,000여명을 피해 현장에 투입해 복구 및 현장 청소를 지원하는 한편, 침수도로와 각종 시설물을 점검하고, 태풍에 따른 감염병 예방을 위해 주택가 및 취약지·침수지를 대상으로 소독 등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태풍 피해 복구에는 포항시 공무원과 포항시새마을회 및 바르게살기협의회 회원, 군 장병, 자원봉사자, 의용소방대 등이 연일 봉사에 솔선수범하며 피해가 집중된 죽장면과 구룡포읍은 물론, 시내와 각 읍면동의 하천을 중심으로 쓰레기 수거 및 환경정비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 포항시 민관군이 합심해 휴일도 잊은 채 태풍 피해 복구에 구슬땀 (여성단체협의회) (C)

 

특히, 막대한 비로 하천이 범람해 지형이 바뀌고 엄청난 양의 자갈과 토사 등이 주택과 과수원, 도로 등에 밀려들어 가장 큰 피해가 난 죽장면에는 자원봉사자들이 주말을 반납한 채 복구 지원을 위한 소중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기록적인 폭우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지역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는 모든 자생.봉사단체 및 자원봉사자, 군 장병, 그리고 공무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어떠한 재난이 와도 시민들의 불편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안전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는 데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포항시 민관군이 합심해 휴일도 잊은 채 태풍 피해 복구에 구슬땀 (어린이집연합회) (C)

 

포항의 산간 오지 지역으로 면적이 235.82㎢로 광범위하고 고령화가 심각한 죽장면은 유사 이래 가장 큰 물난리를 겪으면서 유실된 소하천의 복원 및 과수 농가와 피해 주택 등의 완전한 복구에는 상당한 시간과 함께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고 , 자원 봉사자들의 추가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28일에는 시청 행정안전국 직원들은 물론 새마을회, 자원봉사센터, 여성단체협의회, 어린이집연합회, 여명로타리클럽, 동해로타리클럽, 영일만MJF라이온스클럽, 생활개선회 포항시연합회 회원과 이유진 씨 등 개인봉사자 3명을 포함해 총 300여명이 죽장면을 찾아 침수가옥 정리와 경작지 쓰레기 수거 등 복구에 큰 힘을 보탰다.

 

▲ 포항시 민관군이 합심해 휴일도 잊은 채 태풍 피해 복구에 구슬땀 (포항시청소년재단) (C)

 

29일에도 재향군인회포항시회, 경산시 자율방재단, 도원로타리클럽, 이통장협의회, 포항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우창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회,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자원봉사센터 등 많은 기관.단체의 회원 및 북구청과 북구 읍면동 공무원 등 총 200여명이 죽장면을 방문해 농경지에 밀려온 쓰레기와 부유물을 제거하며 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앞서 포항시 농촌지도자회는 지난 27일 집중호우로 농업 관련 피해가 많은 죽장면을 찾아 과수 농가 피해 복구를 지원하면서 농민들의 아픔을 함께 나눴고, 포항시청소년재단도 같은 날 죽장면에서 무너진 토사물 제거 및 쓰레기 수거, 가재도구 정리 등 복구에 일조했다.

 

▲ 포항시 민관군이 합심해 휴일도 잊은 채 태풍 피해 복구에 구슬땀 (포항시청소년재단) (C)

 

또한, 사회적협동조합 포항나눔자활센터에서는 지난 25일부터 태풍 ‘오마이스’에 따른 주택침수 등 피해를 입은 구룡포읍 일대 독거어르신 4가구를 방문해 피해복구에 나섰다. 센터의 공익형 자활근로사업단 참여자 13명은 내부 바닥청소와 살림살이들을 세척, 소독하고 마당의 토사정리와 담벼락 보수로 어르신들이 예전의 보금자리에서 다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복구 작업을 했다.

 

수해 주민들의 일상회복을 돕기 위한 후원 구호물품도 연일 답지하고 있다.

죽장면에는 서포항농협이 생수 2만 병과 식품키트 100박스, 먹거리세트 87개 등을 지원했고, 포항시 이통장협의회에서는 쌀 30포, 라면 66박스, 생수 300만 원 상당을 기탁했다. 또한, 포항상공회의소에서는 생수 1만병, 포항시개발자문연합회에서도 500만원 상당의 이불 130채를 죽장 수해 피해 주민들에게 전달했다.

 

▲ 포항시 민관군이 합심해 휴일도 잊은 채 태풍 피해 복구에 구슬땀 (포항시농촌지도자회) (C)

 

리플러스마트는 빵과 우유 각 1000개를 피해 마을로 전달했고, ㈜동아특판 박경은 대표는 빵과 우유 500개씩을, 포항시농업경영인 김종광 회장은 빵과 우유 300개를 자원봉사자들에게 지원했다.

 

원법사와 죽장교회, 기계성당 등 종교계에서 떡과 쌀국수 음료 등 음식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기관.단체에서 성품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30일 새마을금고 중앙회 경북지부는 라면 등 생필품을, 구세군 동산교회(김영준사관)은 이불 200장을, 국제로타리 3630지구(2지역)은 침구 30세트를 기탁할 예정이다.

 

또한, 구룡포읍에는 대구은행 포항사랑봉사단이 27일 재해구호키트 80세트를 전달했다.


원본 기사 보기:경북다경뉴스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