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보는 내내 결말 예상되지 않은 '더 기프트'
기사입력: 2015/10/24 [12:00] ⓒ NGO글로벌뉴스
이시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릴러물을 즐기는 매니아에 따라 심리적 두뇌회전을 즐기는 층에게는 영화 <더 기프트>가 안성맞춤이다. 북미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에서 헐리우드 블록버스트 대작 틈에서 3위를 기록한 것도 충분한 이유가 있을 만큼 괜찮은 영화다.

 

아내의 유산으로 안정적 생활을 위해 캘리포니아 교외로 이사 온 부부 사이먼과 로빈. 우연히 남편 사이먼의 고교 시절 동창 고든을 만나게 된다. 평온하던 부부에게 이유없는 고든의 선물이 집으로 배달되기 시작하면서 불길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줄거리를 자세히 소개하면 오히려 스릴감이 떨어진다.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배우들의 연기로 끌고 가는 긴장감과 심리적 추리를 직접 해나가는 재미가 <더 기프트>는 확실하게 있다.

 

감독인 조엘 에저튼은 심리 스릴러 영화 <펠로니>(2013년)에서 처럼 직접 주여 배역을 맡았다. 베일에 쌓인 고교 동창 고든역을 맡았다. 사이먼 역에는 제이슨 베이트먼이 냉철하지만 내면에 불안을 지닌 캐릭터로, 그의 부인 로빈 역은 영국을 대표하는 여배우 레베카 홀이 완벽한 연기를 소화하고 있어 결말에 대한 집중에 빠져들게 한다.

 

러닝타임 108분이며 다음 달 9일에 개봉한다.           
 

이 기사는 [마이씨네] 공유기사 입니다.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