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
남북, 8월초 개성 한옥 보존 공동학술회의 의견 접근
기사입력: 2014/07/02 [21:38]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성 한옥 보존과 관련한 남북한 공동 학술회의가 8월 초 개성에서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2일 경기도가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개성공단 한옥의 보존 사업 협의 차 이날 방북 후 귀경한 경기도 대표단은 이 같은 협상 결과를 도에 보고했다.

이날 양측 관계자들은 개성시내 민속여관에서 한옥 보존사업 추진과 학술회의 개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양측은 8월 초 1박 2일 일정으로 남북 전문가와 유네스코 등 국제기구가 참여하는 학술회의를 열고 개성 역사지구를 탐방하는 데 상당한 의견 접근을 봤다고 도 관계자는 전했다.

북측은 학술회의 개최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구체적인 날짜와 일정은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 말 시작할 예정인 복원 공사에 앞서 시범사업을 벌이는 방안도 논의됐다.

경기도의 한 관계자는 "북측 인사들도 개성 한옥의 역사성 중요성을 인식하고 보존 사업에 큰 관심을 갖고 있자"면서 "학술회의 제안 등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의 담당 공무원 3명과 경기문화재단 연구원 2명 등 5명은 이날 경의선 육로로 방북했다.

경기도, 개성 한옥보존 사업 추진
경기도, 개성 한옥보존 사업 추진
(의정부=연합뉴스) 개성에 남아 있는 한옥 자료 사진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제공>> kyoon@yna.co.kr

북측에서는 민족화해협의회 관계자 3명이 회의에 참석했다.

5·24조치 이후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방북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성 한옥은 현재 300채가량이 온전하게 밀집한 형태로 남아 있다. 특히 고려시대부터 구한말까지 다양하게 변천해온 한옥 양식을 확인할 수 있다.

그 가치가 높아 북한도 1975년 '민속보존거리'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개성의 역사 기념물과 유적'이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경기도는 2012년부터 개성 한옥 보존사업을 추진했다. 개성은 분단 이전에 경기도에 속했다.

양측은 지난해와 지난 3월 중국에서 1∼2차 실무협의회를 연 바 있다.

도는 내년 말에 개성 한옥 복원 공사를 시작하고 기념행사도 열 계획을 마련해 북측과 협의해 오고 있다.


kyoon@yna.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