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삼성, 中시안 공장 공정 전환…2025년 236단 낸드로 교체

현재 생산 중인 128단(V6) 낸드플래시 라인을 236단(V8)으로 업그레이드 한다!

NGO글로벌뉴스 | 기사입력 2023/11/03 [13:02]

삼성, 中시안 공장 공정 전환…2025년 236단 낸드로 교체

현재 생산 중인 128단(V6) 낸드플래시 라인을 236단(V8)으로 업그레이드 한다!

NGO글로벌뉴스 | 입력 : 2023/11/03 [13:02]

▲ 삼성전자 중국 시안공장 전경. (출처: 삼성전자)  © NGO글로벌뉴스



삼성전자가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공장 전환에 나선다. 현재 생산 중인 128(V6) 낸드플래시 라인을 236(V8)으로 업그레이드 한다. 미국 정부의 반도체 장비 반입 규제가 해소돼 이뤄진 투자다. 평택에 이어 시안까지, 세계 최대 낸드플래시 업체인 삼성전자의 선단공정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중국 시안 공장을 128단에서 236단 공정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내년 초부터 장비 교체를 시작하기로 하고 관련 업계에 통보했다. 2025년까지 공정 전환이 목표다.

 

삼성전자는 앞서 평택 1공장(P1) 낸드 공정도 전환을 시작했다. P1에서도 128단 낸드를 생산하고 있었는데 236단으로 바꾸기로 했다. 경기 침체로 128단 낸드가 재고로 쌓이자 구형 제품 생산을 줄이고 앞으로 수요가 늘어날 236단 낸드를 공급하기 위한 결정이었다.

 

낸드플래시 단수는 셀을 적층한 수로, 숫자가 높을수록 용량이 늘어난다. 236단 낸드는 현재 기준 삼성전자 최선단 낸드다. 삼성전자는 300단 전후의 차세대 낸드(V9) 내년 초 양산한다는 계획이나 상용화된 제품으로는 236단이 가장 최신이다.

 

중국 시안 공정 전환이 관심을 모았던 건 미국 반도체 장비 규제 때문이었다. 시안 공장은 삼성 낸드 생산량의 약 40%를 담당하는 핵심 공장이다. 그런데 시황 악화로 128단 낸드는 만들면 만들수록 재고로 쌓였다.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시안 공정 전환이 시급했으나 미국의 장비 규제가 걸림돌이었다. 200단 이상 낸드를 만들 수 있는 장비를 중국에 수출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바람에 진퇴양난에 빠졌다.

 

그러다 10월 길이 열렸다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중국 공장에 대해 별도 허가 절차나 기한 없이 미국산 반도체 장비를 공급하기로 최종 결정해서다. '검증된 최종 사용자(VEU)'로 지정되면서 제한 없이 장비 반입이 가능해지자 삼성은 시안 선단 공정으로의 전환을 결정한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내부적으로 낸드 수요가 늘지 않아 신규 투자에 대한 고민이 컸지만, 적정 낸드 재고 유지를 위해 236단으로 전환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236단 낸드로 전환한다 해도 전체 장비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일부를 업그레이드하면 돼 교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D램보다 낸드가 더 침체돼 있지만 최선단 낸드는 수요가 계속 늘어난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시안 공장 전환은 낸드 재고 축소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삼성의 최대 낸드플래시 생산 공장인 데다, 현재 128단 제품의 재고가 가장 높기 때문이다.

 

공정 전환 때는 일부 장비를 세우거나 교체해야 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가동이 불가능해 감산 효과가 나타난다.삼성전자가 시안공장에서 236단을 어느 정도 생산할지 구체적인 생산능력(CAPA)은 확인되지 않았다.

 

적층 수가 300단 안팎인 V9 생산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삼성전자 관계자는 낸드 수요 변화가 중요하다“236단으로 전면 전환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236단 낸드 생산 중심으로 진행하되 공정 전환과 시황 변화에 따라 차세대 낸드 생산 도입 등을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박종진 기자 truth@etnews.com